SK E&S-셰브론, CCS 협력 강화…탄소저감 선도
SK E&S-셰브론, CCS 협력 강화…탄소저감 선도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5.2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조직 구성…기술·정책 정보 교류 지속
(사진 오른쪽부터) 추형욱 SK E&S 사장, 임시종 SK E&S 전력·LNG사업총괄, 프리먼 샤힌 셰브론 사장, 존 킨 셰브론 총괄 사장이 24일 대구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에서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SK E&S]
(사진 오른쪽부터) 추형욱 SK E&S 사장, 임시종 SK E&S 전력·LNG사업총괄, 프리먼 샤힌 셰브론 사장, 존 킨 셰브론 총괄 사장이 24일 대구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에서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SK E&S]

SK E&S가 미국 에너지기업 셰브론과 탄소저장·포집(CCS) 생태계 조성 협력을 강화한다.

SK E&S는 대구에서 열린 세계가스총회(WGC2022)에서 셰브론과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SK E&S와 셰브론은 양사간 관련 조직을 구성해 CCS 사업 진행 경과 공유, 성공적인 CCS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술·정책관련 정보 교류를 지속할 방침이다.

양사는 잠재적 CCS 프로젝트에 대한 기술·경제성 평가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CCS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참여 기회를 공동 모색한다.

SK E&S는 이번 협약은 에너지 기업으로서 탄소 중립 방안을 모색하는 고민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SK E&S는 미국 세계최대 규모 CCS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호주 천연가스전 개발에도 CCS를 적용해 저탄소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을 추진한다. 셰브론은 저탄소 사업 가속화를 위해 연 2500만톤(t) 규모 CCS 허브 개발 계획을 공표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에너지 메이저 기업들이 책임있는 역할을 담당해야한다”며 “같은 고민을 진지하게 하고 있는 셰브론과의 이번 합의를 통해 탄소 감축을 위해 지속적이고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