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1차관·美국무부 부장관 통화… "한미정상회담 성과 도출 협력"
외교1차관·美국무부 부장관 통화… "한미정상회담 성과 도출 협력"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5.1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동 외교1차관. (사진=연합뉴스)
조현동 외교1차관.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한미 당국이 다양한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재차 확인했다. 

외교부는 조현동 제1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통화를 하고 한미 정상회담 준비, 한미동맹 강화,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에 논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측은 20~22일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에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이 결과로 이어지는데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같이했다. 

외교부는 "한미정상회담이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 강화를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조 차관과 셔먼 부장관은 북한 추가 도발 가능성을 비롯한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도 공유했다. 두 사람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로 북한 도발해 단호히 대응하기 위한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글로벌 현안 대응을 위한 한미일 공조 체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조 차관은 "새 정부가 인도 태평양 지역은 물론 글로벌 현안 대응을 위해 국제사회 위상에 걸맞은 역할과 기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