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이창양, 최태원 가장 먼저 찾아…규제개혁 파트너 '맞손'
산업부 이창양, 최태원 가장 먼저 찾아…규제개혁 파트너 '맞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5.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 개혁안 건의 당부…기업 정책수요 반영 앞장 약속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사진=각 기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사진=각 기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이창양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나 정책 파트너로서 규제개혁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최 회장과 이 장관은 18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면담했다. 이날 자리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과 산업부 산업정책관, 산업정책과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면담에서 산업·통상·에너지 정책 추진 방향과 산업계·정부 간 협력·소통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지난 13일 취임한 이 장관은 정부와 산업계가 정책의 동반자로서 새 정부의 성장전략을 함께 만들자는 취지에서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찾았다.

최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전문성과 경험을 두루 겸비한 분이 산업부 장관의 중책을 맡아 경제계도 환영한다”며 취임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 장관은 현재 경제상황에 대해 “저성장 기조의 고착화에 더해 최근 3고(금리,소비자물가,환율) 현상으로 인해 우리 기업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그는 “주요 교역대상국의 성장이 둔화되고 공급망 불안과 디지털·그린 전환 등 글로벌 산업의 대전환기에도 직면하며 대내외 경제여건이 무척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장관은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라며 “정책 파트너로서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속성장을 위해 글로벌 스탠다드, 기술진보 수준에 맞는 규제 개혁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대한상의가 산업계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인 규제개혁안 건의를 당부했다. 산업부는 대통령 주재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을 통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합리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이 장관은 대한상의 주도로 추진 중인 ‘신기업가정신협의회’ 등 산업계의 자발적 노력 강화를 당부하고 기업가정신 복원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방안에 대한 건의를 언급했다.

정부는 앞으로 중소기업의 기술·생산성 혁신과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합을 통한 신산업 육성 등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대한상의를 중심으로 기업들도 기술나눔 운동, 혁신 노하우 전수 등을 통한 중소기업 지원 강화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성장을 위한 산업계의 노력, 기업가정신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무엇보다 기업인의 의견을 경청·공감하며 현장에서 답을 찾고 정부의 정책결정 과정에서는 기업의 정책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산업계와 격의 없고 꾸준한 소통을 통해 더 나은 정책,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을 위한 해법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selee@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