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재해위험지역에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삼척시, 재해위험지역에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2.05.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삼척시는 재해위험지역 피해 예방을 위해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사업비 12억5000만원(국·도비 포함)을 투입해 재해위험지구 1개소(도계 흥전리 절골지구), 급경사지 3개소(정하2·정하4·정하나릿골 지구)에 변위 계측기, 계측정보 수집장치, 전광판, 관제 모니터링 및 제어시스템 등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올해 12월까지 설치를 완료하고 시운전을 실시해 재난 상황에 대비한 사전준비를 철저히 한다는 것이 시의 방침이다.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해당 지역에 자연재해 발생 시 상시계측을 통해 붕괴시기, 피해범위 등을 예측해 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가 가능해져 인명 및 재산피해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계 절골 재해위험지구와 정하지구 급경사지 3개소는 그동안 비탈면 붕괴 위험성이 있어 지속적으로 관리돼 왔다.

시 관계자는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을 통해 재해 발생 시 신속한 비상대응 조치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지속적인 재해 예방사업을 추진, 재난 안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삼척/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