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친쿡] 5월 2주, 엔데믹 나들이…파이렉스 외 3가지 주방용품
[키친쿡] 5월 2주, 엔데믹 나들이…파이렉스 외 3가지 주방용품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5.0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시대. <신아일보>는 일상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찾아주기로 했다. 생활 속 뗄 수 없는 ‘교육, 가전‧가정제품, 자동차, 게임’ 5대 분야를 선정, 매주 분야별 알찬 정보를 접할 수 있게 전달한다. 이에 ‘위클리 시리즈’ 코너를 마련, △알림장 △가전숍 △키친쿡 △주차장 △PC방 타이틀로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독자들을 찾아간다.
‘키친쿡’은 부엌에 다채로움을 더하는 다양한 요리·주방용품 소식을 담는다.

파이렉스 프레쉬락 플러스 밀폐용기. [사진=파이렉스]
파이렉스 프레쉬락 플러스 밀폐용기. [사진=파이렉스]

5월2주 ‘키친쿡’은 엔데믹(풍토병화) 나들이족을 위한 각종 주방용품이다. 글파이렉스는 완벽한 밀폐력의 ‘프레쉬락 플러스 밀폐용기’로, 글라스락은 충격과 열에 강한 ‘픽업 텀블러’로, 코멕스는 어린이를 위한 ‘요구요구 빨대물병’으로 산뜻한 봄 소풍을 돕는다.

◇파이렉스- ‘프레쉬락 플러스 밀폐용기’

코렐 브랜드의 아메리칸 헤리티지 브랜드 파이렉스(Pyrex)는 각종 식재료와 음식을 보다 위생적이고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는 ‘프레쉬락 플러스 밀폐용기’를 출시했다. 프레쉬락 플러스 밀폐용기는 세계적인 항균 브랜드 마이크로밴사의 항균 물질 ‘마이크로밴(Microban)’을 뚜껑 실리콘 패킹 부분에 적용한 제품이다. 용기 내 곰팡이와 세균 번식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식재료를 안전하고 깨끗하게 보관한다. 실리콘 패킹은 세척 시 분리 가능하다. 4면을 균일하게 눌러주는 에어타이트 밀폐 뚜껑으로 신선도 유지가 중요한 식재료를 최상의 상태로 보관한다. 제품은 5가지 다양한 사이즈로 구성돼 원하는 용도, 용량에 맞게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SGC솔루션- 견고한 내구성…‘글라스락 픽업 텀블러’

SGC솔루션 글라스락은 재활용 가능한 유리 텀블러를 사용 습관을 권장하기 위해 ‘글라스락 픽업 텀블러’를 선보였다. 픽업 텀블러는 충격과 열 둘 다 강한 글라스락만의 템퍼맥스 내열강화유리 소재로 제작돼 운반 시에 떨어뜨리거나 부딪혀도 쉽게 깨지지 않는다. 뜨거운 음료와 차가운 음료를 담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제품은 코코넛밀크, 살몬로즈 두 가지 색상의 분리형 손잡이가 있어 음료 휴대가 늘어나는 봄, 여름 시즌 야외활동 시에도 사용이 편리하다. 빨대 꽂이가 있는 분리가능한 뚜껑은 깔끔한 사용을 돕는다.

글라스락 픽업 텀블러. [사진=SGC솔루션]
글라스락 픽업 텀블러. [사진=SGC솔루션]

◇락앤락- 프리미엄 내열유리 소재…‘탑클라스’

락앤락은 기능, 편의성, 디자인 등을 다각도로 고려한 밀폐용기 ‘탑클라스’를 소개한다 ‘탑클라스’ 몸체는 영하 20℃부터 400℃까지 견디는 프리미엄 내열유리 소재로 냉장·냉동실, 식기세척기와 에어프라이어, 오븐 등 주방 내 어디서든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뚜껑은 냄새와 색 배임이 적은 트라이탄 소재로 유리처럼 투명하면서도 가벼워 내용물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디자인은 한옥 처마의 곡선을 모티프로 여닫기 쉬운 클립형 날개를 적용해 안정적인 적층을 선사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했다. 세련된 블루 색상을 더해 냉장고 정리부터 테이블웨어까지 감각적으로 활용하기 좋다.

◇코멕스- 트렌디한 디자인…‘요구요구(YoguYogu) 빨대물병’

코멕스의 ‘요구요구(YoguYogu) 빨대물병은 콤팩트한 크기와 트렌디한 디자인을 갖췄다. 제품은 스트랩, 원터치 뚜껑 등 휴대하며 일상적으로 사용하기에 편리한 기능으로 아이들이 사용하기 유용하다. 콤팩트한 크기지만 주입구가 넓어 세척이 편리하고 얼음을 손쉽게 넣어 차가운 음료도 즐길 수 있다. 또 물병 뚜껑에 실리콘 빨대가 내장된 형태로 손쉽게 분리해 열탕 소독까지 가능하다.

요구요구 빨대물병. [사진=코멕스산업]
요구요구 빨대물병. [사진=코멕스산업]

[신아일보] 최지원 기자

frog@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