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한전, 수소·암모니아 사업 기술개발 '맞손'
포스코홀딩스-한전, 수소·암모니아 사업 기술개발 '맞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5.0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사업 공동 수행해 규모 경제 실현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공사가 지난달 29일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오른쪽부터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부사장)과 한국전력 최현근 전략혁신본부장, 정승일 사장. [사진=포스코그룹]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공사가 지난달 29일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오른쪽부터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부사장)과 한국전력 최현근 전략혁신본부장, 정승일 사장. [사진=포스코그룹]

포스코홀딩스는 한국전력공사와 수소 사업에 협력하며 공동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공사는 지난달 29일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은 △국내·외 그린·블루수소 생산 프로젝트 공동개발·투자 △수소 ·암모니아 공급 유연성 확보를 위한 물량교환(SWAP) △수소·암모니아 혼소 발전,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개발 등 3가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국내 최대 수소 수요처인 포스코그룹과 한전의 협력으로 양사는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국내외 수소·암모니아 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 공동 투자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또 수소·암모니아 물량교환(SWAP)으로 외부 여건에 따른 위험을 줄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사업환경 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의 석탄·액화천연가스(LNG)발전에 수소·암모니아를 혼합 원료로 사용하여 탄소 배출을 줄이는 혼소발전기술 개발과 CCUS 기술 고도화 등에 대해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앞으로 포스코홀딩스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한전과 함께 오는 2027년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을 목표로 사우디, 칠레 등 해외 블루·그린 수소 생산 프로젝트 공동개발·투자를 검토할 방침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수소는 새로운 미래 소재로써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 철강의 중요한 원재료가 될 뿐만 아니라 탄소 제로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필수 청정에너지원”이라며 “포스코그룹은 수소사업을 또 하나의 핵심 사업축으로 삼고 국내 최대 수소 공급자이자 수요처가 될 한국전력과 협력해 수소경제 인프라의 초석을 놓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이번 MOU를 기점으로 상호 논의를 진전시키고 실제 사업으로까지 연결하여 양사가 우리나라 수소생태계 조성에 큰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