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당선인 측 "바이든 환영… 한미회담서 경제안보 등 협의"
윤당선인 측 "바이든 환영… 한미회담서 경제안보 등 협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4.2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정부 출범 후 최단기간 한미정상회담"
지난 3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서초동 자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윤당선인 측)
지난 3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서초동 자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윤당선인 측)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2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다음달 20~22일 방한 계획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당선인이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달 20일부터 22일까지 방한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개최될 한미 정상회담은 역대 새 정부 출범 후 최단기간 내에 개최되는 것"이라며 "윤 당선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동맹 발전 및 대북 정책 공조와 함께 경제 안보, 주요 지역적·국제적 현안 등 폭넓은 사안에 관해 깊이 있는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를 통해 양국 간 포괄적 전략동맹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역사적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미 양측은 외교경로를 통해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인수위원회 차원에서도 만반의 준비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달 20~24일 한국과 일본을 순방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순방은 지난해 1월 취임 후 처음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