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야간 프리미엄 셀프세차 도입
현대오일뱅크, 야간 프리미엄 셀프세차 도입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4.2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악셀프주유소 자동세차기 유휴 공간 활용
현대오일뱅크 관계자가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에서 세차하는 모습.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관계자가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에서 세차하는 모습.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주유소 유휴공간을 활용한 실내 셀프세차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세차 예약 플랫폼 기업 ‘팀와이퍼’와 서울 성북구 북악셀프주유소에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을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직접 세차를 하고 광택 작업을 하는 디테일링 문화가 확산되는 점에 주목했다. 세차 업계는 셀프세차 시장 규모를 약 3600억원, 셀프세차장 이용자수를 연간 약 2백만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가 개발한 실내 세차 사업모델은 주유소 공간에 대한 발상의 전환에서 시작됐다. 현대오일뱅크는 주유소 내 큰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자동세차기가 주간에만 운영된다는 점, 터널식 자동세차기 출구에 자동문만 설치하면 독립된 공간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현대오일뱅크의 차고형 실내 셀프세차 서비스는 자동세차기 운영이 끝난 야간 시간대에 사전 예약·결제 시스템을 통해 대기시간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실내 세차장 안에는 고압세척기, 폼건, 에어건, 조명, 냉·난방기 등 셀프세차를 위한 설비가 갖춰져 예약 시간 내 제한없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박기철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은 “차고형 셀프세차 사업모델을 전국 직영주유소를 중심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사업이 안정권에 접어들면 사업모델을 자영주유소와 주유소 외 공간에도 구축해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최대 직영주유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존 주유소 공간에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접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2020년 코람코에너지리츠와의 컨소시움을 통해 300여개 SK네트웍스 주유소를 인수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