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미술관, 안드레아스 거스키 신작 세계 첫 공개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안드레아스 거스키 신작 세계 첫 공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3.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국내 첫 개인전 개최
현대미술 기획전 'Andreas Gursky' 전시 전경[사진=아모레퍼시픽]
현대미술 기획전 'Andreas Gursky' 전시 전경[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국내 처음으로 오는 3월31일부터 8월14일까지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안드레아스 거스키 개인전인 ‘Andreas Gursky’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거스키의 대표작 40점을 선보인다.

특히 ‘얼음 위를 걷는 사람 Eisläufer(2021)’과 ‘스트레이프 Streif(2022)’가 세계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얼음 위를 걷는 사람’은 라인강 인근 목초지에서 얼음 위를 걷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코로나19 시대의 일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스트레이프’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스키 코스의 엄청난 경사를 깊이감이 느껴지지 않는 평면으로 보여주는 작품으로 모니터에서 보이는 극적인 충돌의 순간은 직접적인 경험과 복제된 경험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게 한다.

독일 태생의 사진작가 안드레아스 거스키는 인류와 문명에 대한 깊은 통찰을 담은 대규모 작품들을 선보여온 현대사진의 거장이다. 사진의 확장적 가능성을 다방면으로 실험해 온 작가는 촬영한 이미지들을 조합해 새로운 현실을 창조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졌다. 공장이나 아파트와 같이 현대 문명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소를 포착해 거대한 사회 속 개인의 존재에 대해 숙고하게 한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회고전은 현대 사진 예술에 큰 족적을 남긴 거스키의 작품세계를 조망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영감이 가득한 창의적인 소통 공간을 추구하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이번 전시가 현대미술에서 사진 장르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하며 한국 예술계에 다양한 영감을 주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