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국민연금의 '초개 같은' HDC현산 경영참여
[기자수첩] 국민연금의 '초개 같은' HDC현산 경영참여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2.01.2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일에 당면해 흔쾌히 사심없이 모든 것을 내려놓는 자세를 초개와 같이 던진다고 표현한다. 명분이나 도리보다 잇속이 지배하는 오늘날에는 쓰일 일이 많이 줄어서, 사실상 장렬하다는 표현만큼이나 사장되어 가는 단어다.

그런데 주식시장의 큰 손인 국민연금공단의 행보를 보면서 근래 이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참으로 안타까운 참사인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아파트 붕괴 사고 이후 국민연금의 향후 움직임에 관심을 둔 이가 적지 않았다. 하지만 ‘HDC현산 지분율 11.67→9.73%로 하락’이라는 뉴스가 도하 언론을 장식하고 있으니, 이런 일말의 기대는 충족되지 않을 것 같다. 

지난 11일 붕괴사고가 일어난 이래 HDC현대산업개발에 사회적 비판이 집중되면서 사회면과 정치, 산업면을 온통 이 회사 이야기가 수놓고 있다. 그런데 26일에는 돌연 HDC현대산업개발이 국민연금의 지분 축소 소식에 장 중 약세를 보이고 있다는 금융면 기사가 떠올랐다. 국민연금은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44만4345주를 장내에서 매수했고 172만1858주를 매도했다고 증권업계는 전한다. 

당연히 연쇄적인 주가 타격 및 사회 일각의 탄식이 뒤따른다. 앞장서서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는 것까지야 언감생심이라 쳐도, HDC현대산업개발이 오는 3월 주주총회를 열 때만큼은 국민연금이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겠느냐는 추정을 내놓는 이들이 있었던 것. HDC산업개발은 작년 철거 사고로 인명사고를 낸 데 이어 이번 참사를 빚었다. 

그런데 대거 매도라니, 허를 찌르는 행보이자 기대감을 초개와 같이 버리는 조치라는 짠 점수표가 나올 수도 있는 것이다. '일반투자'는 '경영참여' 단계보다는 강도가 낮지만 주주활동 수준을 높이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는 단계다. 임원 등을 자르는 큰 칼을 쓰겠다고 선언해 둔 셈이다. 그런데 지금처럼, 주식을 상당 부분 팔고 나서도 잘못된 점을 준엄히 논고할 수 있겠는지, 사람들은 사실상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역할론은 물 건너 갔다고 한탄하고 있다.

물론 국민들의 노후 준비를 대비하는 금고지기로서 눈 딱 감고 조치해야 할 일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 같이 할 것이면 일반투자 조치를 공표한 건 립서비스 이상도 이하도 아니란 말인가? 그렇게 초개와 같이 던지기에는 일반투자라는 명분을 내걸었던 점이 무거울 정도로 맘에 걸리고, 간판 앞 '국민'이라는 이름도 너무 무겁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