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첫 4자토론 이르면 31일 개최
대선후보 첫 4자토론 이르면 31일 개최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1.27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3사 공문 발송해 제안…李·安·沈 “31일” VS 尹 “서두를 것 없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선후보들의 첫 4자토론(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이 이르면 31일 개최될 예정이다. 또는 연휴 직후인 다음 달 3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지상파 방송 3사는 전날 오후 여야 4당에 공문을 발송해 ‘대선 후보 합동 초청 토론회’를 오는 31일 또는 2월3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고 27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송 3사는 토론날짜를 논의하기 위해 ‘룰미팅 일자’로 28일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27일까지 각 당 대선 후보의 TV토론 출연 여부를 비롯해 변경 가능한 날짜를 확정해 통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 입장문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방송3사 4자 토론 초청을 수락한다. 두 일정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다만 가장 빠른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고, 국민의당도 입장문에서 “4자 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요청한 안철수 후보의 제안을 받아들여준 방송 3사의 결정을 환영하고, 방송사에서 제안한 모든 날짜에 참여 가능하다. 가급적 빠른 날짜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릴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심상정 후보는 제안해준 일정 모두 가능하다. 또한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라며 “가급적 설 연휴기간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또한 다자토론 구상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입장이지만 토론 일자와 관련해선 다른 입장을 내비췄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앞서 언론 공지에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다자 토론도 관계없으며, 여야 협상을 개시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27일 예정된 방송사의 토론 일정 등의 답변 시점까지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는 뜻을 전했다. 구체적인 토론회 일시 등에 관련해선 유보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특별히 서둘러 결정할 이유는 없지 않느냐. 앞으로 2일간 4당 대표단들끼리 만나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