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2월 KAI 103…광고비 증가전망
코바코, 2월 KAI 103…광고비 증가전망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1.2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캠페인', '신년 광고편성'에 예산증액
2022년 2월 KAI 조사보고서.[이미지=코바코]
2022년 2월 KAI 조사보고서.[이미지=코바코]

다음 달 국내 광고시장에서 대부분 매체의 광고비 집행이 증가할 전망이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2월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를 103.0으로 발표했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월 국내 57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달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1월 광고경기 동향지수는 97.9로 전망지수(98.6)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전월 전망했던 광고비와 비슷한 집행이 이뤄진 셈이다.

2월 KAI는 103.0으로 전월 전망치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특히 온라인(104.5), 신문(104.0), 라디오(101.7) 광고비 집행이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비영리단체 및 공공기관, 주류와 담배, 의류 및 신발, 미용용품과 미용서비스 등이 1월 대비 광고비 집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 예산 증액 사유로는 신규 캠페인 및 신년 광고 관련 예산 편성 등이 꼽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