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올해 첫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
포항시의회, 올해 첫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2.01.2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지역사회 상생’ 촉구 결의문 채택

경북 포항시의회는 올해 첫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해 포스코그룹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한 포스코의 지역사회 상생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24일 밝혔다.

포스코의 지주회사 전환은 기존 포스코를 물적분할하여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회사인 포스코로 나누는 것으로 지주사가 미래 신사업 발굴, 그룹 R&D 및 ESG 전략 수립 등을 맡고, 철강사업회사 포스코는 본업인 철강사업을 전담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제철소로의 전환을 이끈다는 것이 핵심이다.

시의회는 결의문서 “포스코가 지주사로 전환되면 철강사업이 신사업에 비해 후순위로 밀려나 지역이 소외되고 철강부문의 투자감소와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에 철강산업과 지역경제가 침체될까봐 시민들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중차대한 사안에 대해 포스코가 아직까지 포항시민과의 소통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포항과 함께 상생발전 해 온 포스코의 사회적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주사 전환이 포항 연고성을 훼손시켜서는 안된다며 지주회사가 되는 포스코홀딩스는 반드시 포항에 설립하라고 촉구하고 포항에 설립하지 않으면 지주회사 전환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정해종 의장은 “포항시의회는 포항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포스코그룹의 지주사 전환 행보에 대해서도 포항과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