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남욱에게서 5천만원 수수 포착' 곽상도 재소환
검찰 '남욱에게서 5천만원 수수 포착' 곽상도 재소환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2.01.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사건 관련 '50억 클럽'에 이름이 오르내렸던 곽상도(63) 전 의원이 재소환됐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로부터 5000만원을 받은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는 지난해 11월27일 첫 소환 이후 58일 만이다.

검찰은 대장동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가 컨소시엄을 구성하는데 곽 전 의원이 도움을 주고 그 대가로 아들 병채(32)씨를 화천대유에 취업시킨 뒤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이번 재소환에 앞서 곽 전 의원이 2016년 4월 제20대 총선에서 당선된 직후 남 변호사로부터 5000만원을 받은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곽 전 의원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 등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