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설 맞이 '환경정화 활동' 구슬땀
익산시, 설 맞이 '환경정화 활동' 구슬땀
  • 문석주 기자
  • 승인 2022.01.2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익산시가 설 명절을 맞아 환경정화 활동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24일 시는 "건설국 직원들은 익산역을 통해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에게 깨끗한 도시 이미지를 제공하고 아름다운 거리를 만들기 위해 환경정화 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환경정화 활동은 문화예술의 거리와 주변 골목 등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도시개발과를 시작으로 부서별로 협력해 문화예술의 거리 주변에 버려진 각종 생활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깨끗한 익산 만들기에 적극 나섰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이나 설 명절을 맞아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에서 행복한 명절을 맞을 수 있도록 추진했다.

이명천 건설국장은 “환경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부서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깨끗한 도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환경정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익산/문석주 기자 

sj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