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주요 증권사에 입찰제안서 발송…상장 본격화
케이뱅크, 주요 증권사에 입찰제안서 발송…상장 본격화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2.01.0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중 주관사단 선정…디지털금융플랫폼 자리매김 기대

케이뱅크가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한다.

케이뱅크는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달 중 증권사 제안서를 받아 다음 달 중 주관사단을 선정할 예정이다.

RFP 발송은 상장 진행 첫 단계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구체적인 상장 일정은 대표주관 계약 체결 이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7년 4월 출범한 케이뱅크는 지난해 7월 1조2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이는 인터넷은행으로는 최대 규모며, 이를 바탕으로 경영 정상화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실제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이후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84억원 흑자를 기록했고, 연말 기준으로도 흑자 실현이 유력한 상황이다.

아울러 사업자와의 제휴, 경쟁력 있는 상품 및 서비스 출시 등을 통해 지난 2020년 말 219만명이었던 고객도 1년 만에 717만명으로 3배 넘게 늘렸다.

이처럼 고객수가 늘면서 여수신 잔역 역시 확대됐다. 여신은 2조9900억원에서 7조900억원으로 2.37배, 수신은 3조7500억원에서 11조3200억원으로 3.01배 증가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대내외 금융환경을 고려해 탄력적인 IPO가 가능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며 "IPO 성공을 통해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확실히 자리잡을 것" 이라고 말했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