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전투기 F-35A, 기체이상으로 비상착륙…“조종사 무사”
공군 전투기 F-35A, 기체이상으로 비상착륙…“조종사 무사”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1.0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F-35A 1대가 4일 훈련 비행 중 기체 이상으로 서산기지에 비상착륙했다.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는 다친 곳 없이 무사하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51분께 F-35A 1대가 훈련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랜딩기어(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의 모 기지 활주로에 비행기 동체를 직접 땅에 대는 방식으로 착륙했다.

조종사는 다친 곳 없이 무사하며 공군은 정확한 원인 규명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사고 원인 확인시까지 당분간 모든 F-35A 기종의 운항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

F-35A는 스텔스 성능과 전자전 능력 등 통합항전 시스템을 갖춘 첨단 전투기로 국내에는 40대 가까이 도입됐다. 최대 속도는 마하 1.6이며 1대당 가격은 1190억원에 달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