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호·이창재 대웅제약 공동대표 체제 출범
전승호·이창재 대웅제약 공동대표 체제 출범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12.2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그룹, 임원 인사 단행…윤재춘 ㈜대웅 부회장 선임
"젊고 역량 있는 글로벌 인재 중용, 지속 성장 기반 마련"
전승호(왼쪽)·이창재(오른쪽) 대웅제약 공동대표[사진=대웅그룹]
전승호(왼쪽)·이창재(오른쪽) 대웅제약 공동대표[사진=대웅그룹]

대웅그룹이 젊고 역량 있는 조직으로 변화를 꾀하며 미래대비에 나선다.

대웅그룹은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대웅제약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던 윤재춘 사장이 지주회사인 ㈜대웅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윤재춘 대웅 대표이사 부회장은 대웅제약에 입사해 경영지원본부장, 부사장, 사장을 지냈다. 전승호 대표와 함께 대웅제약을 이끄는 동시에 ㈜대웅의 대표이사를 겸임하며 굵직한 국내외 사업들을 진두지휘해 왔다.

윤재춘 대웅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번 인사로 대웅제약 대표이사와 대웅바이오 대표이사에서 사임하게 되며 ㈜대웅 대표이사직은 유지한다. 이에 따라 지주사 경영에 본격적으로 전념하는 동시에 그룹 전반의 책임경영과 미래 사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창재 대표이사는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전승호 사장과 함께 각자대표로서 대웅제약을 이끈다.

이창재 대표이사 사장은 동아대 중문학과를 졸업했으며 2002년 대웅제약에 입사해 ETC(전문의약품) 영업을 시작으로 마케팅 PM, 영업소장을 거쳐 최연소 마케팅 임원으로 승진했다. 이후 ETC영업·마케팅본부장, 경영관리본부장 등을 거쳐 2020년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ETC·CH·개발본부를 총괄하며 뛰어난 경영성과로 능력을 인정받아 대웅제약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됐다.

또 마케팅·영업을 총괄하며 대웅제약만의 차별화된 검증 4단계 전략과 영업의 작동원리를 시스템화해 매출을 큰 폭으로 성장시켰다. 아울러 국내 업계 처음으로 연속혈당측정기 리브레와 심전도측정패치 모비케어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만성질환 모니터링 앱인 웰체크를 도입해 data driven medicine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연구·임상 가속화와 데이터 기반 연구 확대로 자체 개발역량이 강한 회사로 체질을 개선하고 안정적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이외에도 인사 부문을 총괄해 국내 제약업계 첫 ‘일하기 좋은 회사’ 대상 수상과 ‘일하기 좋은 회사 아시아 Top 10’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대웅제약은 단순히 좋은 회사를 넘어 직원들에게 일하기 좋은 회사가 될 것이며 상품을 파는 데 그치지 않고 환자와 그 가족, 의약계 종사자 등 다양한 고객들에게 큰 가치를 가장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이 되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총괄부사장, 류재학 대웅제약 바이오연구본부장, 진성곤 대웅바이오 대표, 송광호 엠디웰 대표[사진=대웅그룹]
(왼쪽부터)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총괄부사장, 류재학 대웅제약 바이오연구본부장, 진성곤 대웅바이오 대표, 송광호 엠디웰 대표[사진=대웅그룹]

박성수 나보타사업본부장은 나보타 총괄부사장으로 승진하고 류재학 CH사업본부장이 신설되는 바이오연구본부장으로 이동했다.

박성수 부사장은 서울대 제약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박 부사장은 1999년 대웅제약에 입사한 이래 개발·허가·마케팅·글로벌 등 주요 직무를 경험하면서 다수의 신사업 기회를 창출했다. 2011년부터 미국 법인장으로 근무하다가 2015년 한국에 복귀해 나보타 사업을 총괄하는 본부장을 맡아 현재까지 역임해 왔다.

박 부사장은 특히 나보타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주도했으며 전 세계 50개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는 등 본부장 재임기간 동안 글로벌 톡신 사업실적을 크게 성장시킨 성과가 있다.

류재학 본부장은 중앙대 약학대학과 동 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2001년 대웅제약에 입사했다. 이후 인허가팀장, 개발팀장, 임상팀장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쳤으며 5년 동안 컨슈머헬스케어(CH)본부장을 역임했다.

류 본부장은 CH 매출을 2014년 590억원 수준에서 2021년 1200억원 수준까지 성장시키고 5년 연속 두 자리 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해 개발·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

관계사에서는 진성곤 대웅바이오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공동대표(기존 윤재춘·진성곤)에서 단독대표가 됐다.

진성곤 대웅바이오 대표는 경남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92년 대웅제약 입사 후 영업소장, 마케팅실장, 사업부장 등을 역임하다 2015년 대웅바이오로 이동해 CNS영업본부를 지휘하며 2019년 시장점유율 1위, 매출 1000억원의 성과를 냈다.

영업·마케팅 전문가로 통하는 진 대표는 차별화가 어려운 제네릭 시장에서도 제품과 마케팅 차별화를 통해 성장을 이끌었다. 진 대표는 100억원대 블록버스터 제품을 육성했고 원료 사업의 기초를 탄탄히 구축해 미래 먹거리를 마련했다.

송광호 엠디웰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송광호 엠디웰 대표는 청주대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대웅제약 입사 후 신규 영업 사업부장, 엠디웰 부사장 등을 맡아 왔다.

송 대표는 신규 사업 부문인 환자경관식 시장에서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구축하고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해 왔으며, 신규사업 전략개발, 인프라 구축 등에 능력을 발휘해 왔다.

대웅그룹은 “이번 임원 인사가 그룹 전체 책임경영 기능을 강화하는 동시에 미래 성장동력인 글로벌, 신사업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와 내실 다지기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젊고 역량 있는 글로벌 인재를 파격적으로 중용하고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온 경험을 적극 활용하는 데도 초점을 맞췄다”라고 부연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