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서 3명 뇌사자 장기기증 후 영면”
“전북대병원서 3명 뇌사자 장기기증 후 영면”
  • 송정섭 기자
  • 승인 2021.12.1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북대병원)
(사진=전북대병원)

전북대학교병원에서 이달 3명의 뇌사자가 장기기증 후 영면했다. 

전북대병원은 갑작스러운 뇌질환으로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뇌사자 2명이 각각 9일과 10일에 뇌사판정을 받고 장기를 기증했다고 16일 밝혔다.

2일 50대 남성의 뇌사자가 장기를 기증한데 이어 이날 2명의 장기 기증이 이어졌다. 최근 열흘 새 3명의 숭고한 희생으로 모두 8명의 만성 질환자가 새 생명을 선물 받게 됐다.

전북대병원에서는 올 한해 총 12명의 뇌사자가 장기기증을 했고, 기증한 장기로 새 생명을 얻은 환자의 수는 41명에 이른다.

전국적으로 장기이식수술을 받기 위해 국립장기이식센터에 등록된 대기자 수는 약 4만2000여명에 이르고 있다. 그에 반해 뇌사 기증자는 전국적으로 매년 약 500여명 수준이어서 이식대기자의 대기기간은 갈수록 길어지고 수많은 환자들이 장기기증을 기다리다가 결국 받지 못해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많은 상황이다.

전북대병원은 1998년도에 처음 뇌사기증자 관리를 시작해 올해까지 약 234명의 뇌사기증자를 관리했고, 그 중 약 203명이 장기를 기증했다. 전북대병원에서 기증한 뇌사자의 장기를 수혜 받은 환자가 총 828명에 이른다.

전북대병원 장기이식 센터장 이식교수는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수많은 환자를 위해 전북대병원은 앞으로도 뇌사 기증자발굴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장기를 기증하신 분들과 유족분 들의 숭고한 선행에 경의를 표한다”말했다.

[신아일보] 전북본부/송정섭 기자

swp207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