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질병청,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방역정책 수립 합심
과기부·질병청,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방역정책 수립 합심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11.2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확산 추세 분석 인공지능 개발 착수…3년간 144억 지원
코로나19 진단검사 현장 모습.[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진단검사 현장 모습.[사진=연합뉴스]

정부 각 부처가 코로나19 등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대응 협력을 강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질병관리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24일 ‘한국형 신규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등 추진 경과를 공유하고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한 방역정책 수립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는 데 뜻을 모았다.

과기정통부와 질병청은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 일환으로 올해 5월부터 감염병 확산 추세 등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개발에 착수했다.

프로젝트는 비말 전파 경로, 공간별 전파 위험요소 등 감염병 데이터 등을 인공지능으로 분석, 질병청의 방역 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2021~2023년 등 향후 3년간 총 144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레블업, 길의료재단 등 우리나라 대표 출연연구기관, 인공지능 기업, 병원 등 15개 기관이 참여해 감염병 전파 매개변수, 공간별 전파 양상 등을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핵심과제는 크게 △감염병 전파 매개변수 분석 △공간 내 감염원 전파 양상 분석 △유행 예측 모델·방법론 개선 △온라인 기반 유행양상분석 △의료자원 관리 등 5가지다.

과기정통부와 질병청은 해당 솔루션으로 개인 간 거리두기, 집합인원 산정 시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해 더 효과적인 방역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보고회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찬수 선임연구원의 신규 감염병 분야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 추진 경과와 1차년도 성과 발표했다.

이어 2차년도 추진방향, 협력방안 등 토론이 진행됐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 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인공지능을 통해 국민의 삶과 효과적인 방역정책이 공존할 수 있게 질병청 등 방역당국 등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원 질병청 위기대응분석관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긴급 상황 대응 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신속한 의사결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질병청의 감염병 대응에 있어 과기정통부의 인공지능 기반 솔루션이 근거 중심 정책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