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장관, "2050 탄소중립 위해 중기 지원 방안 마련"
문승욱 장관, "2050 탄소중립 위해 중기 지원 방안 마련"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1.11.2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지원 총망라 전략 연내 발표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50 탄소중립과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과 관련해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세제, 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22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2021 대한민국 에너지전환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기업지원과 함께 △신산업 육성 △안정적 에너지 수급 △일자리 전환 지원 등을 총망라한 ‘탄소중립 산업 대전환 비전과 전략’과 ‘탄소중립 에너지 혁신전략’을 올해 안에 발표한다.

이번 행사는 이날부터 이틀간 ‘탄소중립 시대의 에너지 전환과 변화 그리고 혁신’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미국, 영국, 독일, 캐나다, 호주 등 주요국의 에너지 정책. 시장‧투자‧고용 리뷰와 재생에너지, 수소, 석유, 가스 분야 혁신방안에 대한 심층 논의가 진행됐다.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장, 파티 비롤 국제 에너지기구 사무총장, 마이클 블룸버그 블룸버그 통신 최고경영자(CEO) 등 국내·외 전문가 6명은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기조연설자들은 탄소 중립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기업의 자발적 혁신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기후위기는 지구촌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이슈인 만큼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을 공고히 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기조연설에 이어 개최된 분야별 세션에서는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 안젤라 윌킨슨롤 세계에너지협의회 사무총장, 순 시앤셩 에너지전환 연구위원회 의장, 지미 쿠 싱가프로 파워그리드 CEO 등 국내·외 탄소중립 전문가 30여명이 참여해 토론을 진행했다.

분야별 세션 주제는 △탄소중립 2050 추진전략 △탄소중립의 핵심적 역할로서의 수소 △청정에너지 기술혁신 △탄소중립 시대, 석유·가스의 대응전략 △사람중심의 탄소중립 전략:고용, 평등, 공정 등 5개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최근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탄소중립 달성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컨퍼런스는 탄소중립 신경제질서에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