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소화약제 누출사고’ 사망자 1명 늘어 총 4명
금천구 ‘소화약제 누출사고’ 사망자 1명 늘어 총 4명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11.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금천구 가산메트로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소화약제(화재진압에 쓰이는약품) 누출 사고 관련 사망자가 1명 더 늘었다.

4일 연합뉴스는 이 사고로 중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던 작업자 1명이 전날 숨졌다고 전했다. 이로써 사고 관련 사망자는 총 4명이 됐다. 경상자는 17명이다.

이 사고는 지난달 23일 오전 8시52분에 벌어졌다. 센터 지하 3층에서 이산화탄소를 뿜는 약품(무게 58kg, 용량 87ℓ)이 누출됐다.

이 약품은 밀폐된 공간에서 들이마실 경우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강한 독성을 지녔다.

보일러, 소방시설 등 보온작업을 하던 작업자들은 이산화탄소 성분의 소화 약제를 저장하는 설비가 파손되면서 변을 당했다.

경찰은 현재 금천경찰서에 200명 규모의 전담팀을 편성해 사고 경위와 책임자를 밝히는 중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