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노후생활 지원 위해 동원대학교와 맞손
국민연금공단, 노후생활 지원 위해 동원대학교와 맞손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10.2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준비 교육과정 운영으로 전문인력 양성
(왼쪽부터)박양숙 중앙노후준비지원센터장과 이걸우 동원대학교 총장이 28일 동원대학교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연금공단)
(왼쪽부터)박양숙 중앙노후준비지원센터장과 이걸우 동원대학교 총장이 28일 동원대학교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공단(이하 공단)이 동원대학교와 노후준비 서비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공단은 동원대학교 노인복지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재무와 건강, 여가, 대인관계 등 노후준비 4대 영역에 대한 강의와 노후준비 상태를 진단하고 상담을 체험하는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아울러 전공 심화 학사과정 전공생들을 대상으로 신설되는 노후준비 전문 상담 과정에 전문교육(노후준비 총론, 재무 설계) 제공·지원 등을 통해 학생들이 미래의 노인복지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공단은 노후준비 서비스를 최초 도입한 지난 2008년 4월부터 작년 말까지 12년 동안 529만여명의 국민에게 노후준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박양숙 중앙노후준비센터장(공단 복지이사)은 "이번 산학협약을 통해 미래의 노후준비 전문가 양성 지원 모델을 만들고 이를 더욱 확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전 국민의 안정된 노후준비 지원을 위해 다각도의 협업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