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자 여사, 故 노태우 조문…“전두환, 건강때문에 못와 죄송”
이순자 여사, 故 노태우 조문…“전두환, 건강때문에 못와 죄송”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0.2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재국씨와 동행…5·18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28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았다.

조문에는 아들 이재국 씨가 동행했으며, 전 전 대통령은 건강이 좋지 않아 함께 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사는 이날 오후 1시53분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방문했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와 아들 노재헌 변호사가 이 여사를 직접 맞이했다. 이 여사는 “전두환 전 대통령께서 건강이 좋지 않아 함께 못 와 죄송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우 정부 출신 임재길 전 청와대 총무수석은 유족을 대신해 “이 여사와 김 여사는 오랫동안 같이 여러 일을 했기 때문에 옛날 이야기와 건강 이야기를 나눴다”며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이 여사는 10여 분간 빈소에 머문 뒤 나오는 길에 오웅진 신부와 마주치자 악수를 하며 잠시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이 여사는 “5·18 사과 생각이 없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경호원과 함께 차량을 타고 자리를 떠났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에 눈물을 지은 것으로 전해진 전 전 대통령은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을 진단받고 투병 중이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