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층간소음차단 1등급 기술 확보
현대건설, 층간소음차단 1등급 기술 확보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1.10.1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능 완충재에 특화 소재 추가해 충격 고유 진동 수 제어
층간소음 테스트 현장. (사진=현대건설)
층간소음 테스트 현장.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층간소음 분쟁의 원인인 중량충격음 차단 1등급 성능 기술을 확보했다. 고성능 완충재에 특화된 소재를 추가해 충격 고유 진동 수를 제어해 걷거나 뛸 때 발생하는 진동과 충격을 줄였다.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층간소음차단 최고 수준인 1등급 성능 기술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국가공인시험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을 통해 뱅머신(타이어가 부착된 층간소음 측정장비) 중량충격음 차단 1등급 39dB(데시벨) 성능을 공식 확인했다. 

층간소음은 가벼운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경량충격음과 무겁고 큰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중량충격음으로 구분된다. 특히, 중량충격음은 세대 간 분쟁의 원인이 되는데, 현대건설은 기존 바닥구조시스템에 특수소재를 추가 적용해 국내 유일 1등급 기술역량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은 중량충격음 차단 1등급은 위층의 과도한 충격을 아래층에서 거의 인지하기 어려울 정도의 성능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선된 바닥구조시스템은 'H 사일런트 홈 시스템 I'에 소개했던 고성능 완충재에 특화된 소재를 추가 적용함으로써 충격 고유 진동 수를 제어했다. 이 시스템에 적용된 소재는 진동억제와 충격제어로 구분되며, 사람이 걷거나 뛸 때 발생하는 진동과 충격 소음을 보다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현대건설은 앞으로 이 기술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추가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원격교육 등 집 안에 거주하는 시간이 늘면서 아파트 층간소음 저감에 대한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아이들이 마음 놓고 뛸 수 있는 아파트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아파트 입주자들의 층간소음 만족도 향상을 위한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