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수소시범도시' 안산에 수소 이송용 강재 적용
포스코, '수소시범도시' 안산에 수소 이송용 강재 적용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1.10.1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접부 수명·안전성 향상
포스코가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수소 이송용 배관.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수소 이송용 배관.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국산화에 성공한 수소 이송용 강재를 국내 첫 수소시범도시 안산에 적용한다고 19일 밝혔다.

수소시범도시는 주거시설, 교통수단 등에 수소에너지를 이용하는 친환경 도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안산시, 울산광역시, 전주·완주시를 수소시범도시로 지정했다.

지금까지 국내 수소 이송용 배관은 6인치 이하 소구경 수입산 심리스(Seamless) 강관(용접하지 않고 만드는 강관)을 주로 사용했다.

하지만 국내 수소시범도시는 수소 이송량이 많아 지름이 8인치인 대구경 배관으로 설계되고 있다. 8인치 이상 대구경 강관은 용접 강관으로 사용되지만 용접부 안전성 확보 문제로 사용이 제한적이다.

이에 포스코는 기존 대비 수소로 인한 부식에 견딜 수 있도록 용접부 수명과 안전성을 향상시킨 철강재를 신규 개발하는 등 소재 국산화를 추진했다.

이번에 포스코가 개발한 강재는 섭씨 영하 45도(℃)에서도 용접부가 충격에 견딜 수 있는 안전성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조관사인 휴스틸 등에서 강관으로 생산한다.

포스코는 지난 9월과 10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와 ‘2021 그린뉴딜 엑스포’에 참가해 자체 개발한 강재를 사용한 수소 이송용 배관 실물을 공개했다.

한편 포스코는 수소시범도시 외에 평택시 수소융합도시 발전 계획에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가스공사 협업해 오는 2030년까지 전국에 700킬로미터(㎞)길이의 수소배관망을 구축하는 사업에도 앞장선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