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에 1대 판매'…삼성 스마트모니터, 집콕시대 신시장 개척
'1분에 1대 판매'…삼성 스마트모니터, 집콕시대 신시장 개척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10.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없이도 OTT 서비스 이용, PC 없이도 재택근무
삼성 스마트 모니터 라이프스타일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삼성 스마트 모니터 라이프스타일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스크린 하나로 다방면에 활용 가능한 삼성전자의 스마트 모니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첫 선보인 ‘스마트 모니터’가 글로벌 시장에서 6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출시 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1분에 1대 이상 판매된 셈이다.

삼성전자 측은 이와 관련해 “스크린 하나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스마트함’으로 새로운 모니터 시장을 창출하고 있다”며 “삼성 스마트 모니터가 ‘최소한의 것으로 최대의 만족’을 누리고자 하는 미니멀 라이프(Minimal Life)에 있어 꼭 필요한 ‘필수 구매 아이템’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타이젠 OS 기반의 스마트 허브를 탑재한 제품이다. 이에 PC 연결 없이도 업무와 학습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삼성 TV 플러스, 유튜브 등 다양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또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무선 덱스(DeX)’ △스마트폰의 화면을 모니터로 볼 수 있는 미러링(Mirroring)과 스마트폰을 모니터에 갖다 대기만 하면 화면을 바로 연결해주는 ‘탭 뷰(Tap View)’ 기능 △모니터 제품 최초 ‘애플 에어플레이 2(AirPlay 2)’ 지원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췄다.

현재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UHD 해상도의 M7(43·32형, 블랙)과 FHD 해상도의 M5(32·27형, 블랙·화이트) 등 총 6종의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홈 라이프’ 시대에 새로운 카테고리로 완전히 자리 매김한 혁신적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모니터를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