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10개 대학 외국인 유학생 코로나19 지자체 자율접종 시행
경산시 10개 대학 외국인 유학생 코로나19 지자체 자율접종 시행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1.10.1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산시)
(사진=경산시)

경북 경산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유학생에 대해 지자체 자율접종을 시행, 약 70%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언어소통의 한계 등 외국인 유학생이 백신을 접종받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지난 8월5일 관내 10개 대학과 협의하여 외국인 유학생 자율접종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1차 접종은 1300여 명이 9월11일 대학별 교직원 인솔 아래 예방 접종 센터에서 실시되었다.

이에 2차 외국인 유학생 백신접종은 지난 9일 예방접종센터에서 1차와 같은 방법으로 각 대학 유학생 관리 교직원의 협조하에 원활하게 진행되었으며, 2차 대상뿐 아니라 1차를 희망하는 유학생 접종도 동시에 이루어졌다.

이러한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선제적 백신접종은 최근 관내 확진자 발생 대비 외국인 확진자가 67% 이상을 차지하므로 지역 내 외국인 유학생으로 인한 집단 발생을 차단하기 위함이다.

또한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후부터 관내 대학의 유학생 관리를 위하여 대학별 유학생 담당자들과 HOT 라인을 구축하여 24시간 상황을 공유하고 있으며, 유학생 입국에서 자가격리 해제 시까지 철저한 관리와 선제 대응을 하고 있어, 유학생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다.
 
최영조 시장은 “대학별 유학생 담당자의 선제적인 노력으로 외국인 유학생 단체 백신접종이 무사히 잘 마치게 되어 의료진을 비롯하여 대학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아직 백신접종을 하지 않은 외국인 유학생들도 접종 참여에 적극적 동참을 유도하여, 건강하고 안전한 지역사회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격려와 감사의 인사말을 전했다.

시는 앞으로도 대학 내 시설 방역지침 준수 및 유학생 집단감염을 방지하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은 보건소와 대학과 협력하여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경산/김진욱 기자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