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단계적 일상회복' 대비 해외투자유치 홍보
경기도 '단계적 일상회복' 대비 해외투자유치 홍보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1.10.1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주요 산업 클러스터별 집중 홍보... 해외투자 네트워크 확보 추진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시대(위드 코로나)를 대비해 국가별.산업별 맞춤형 해외투자유치 홍보활동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해외 유력기업들에 선제적으로 홍보활동을 개시, 점차 활성화되고 있는 국제 투자를 유치할 기반을 다진다.

국제 지역별 혁신 클러스터 활동을 통해 다수의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있는 해외 클러스터를 대상으로 지역·산업별 네트워크를 확보해 외국기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경기도로 유치할 예정이다.

독일 지역은 자동차, 항공기, 전기, 전자 등 미래지향적 산업이 발달한 뮌헨 바이에른주에 위치한 기업을 대상으로 미래자동차 등 첨단산업 유치를 추진한다.

프랑스 지역은 남동부에 위치해 프랑스 첨단과학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 유럽의 실리콘밸리 ‘그르노블’ 지역을 대상으로 외국기업 유치를 추진한다.

영국 지역은 자동차산업의 환경 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주한영국상공회의소와 협력해 북동부 잉글랜드 지역에 위치한 자동차클러스터(NEAA)를 대상으로 외국기업 유치를 추진한다.

이외에도 유럽 및 아·태 29개국에 발간되는 ‘뉴욕타임즈’와 국내 다국적 기업·대기업 임원진 1300여명 및 한·미 공공기관, 주요 호텔 비즈니스 라운지 등에 배포되는 ‘암참저널’ 등 경기도 투자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홍보 역시 올 하반기에 병행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이달부터 홍보를 개시해 코로나 상황이 안정기에 접어들어 내년 해외 활동이 재개되면 현지 투자설명회 등을 통해 공격적·전략적으로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첨단·미래산업 중심지로의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이민우 도 투자진흥과장은 “코로나 충격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를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범세계 경제단체인 주한 외국상공회의소와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도와 지속적인 협력이 가능한 외국 지역·산업 클러스터와의 관계망을 폭넓게 확보해 장기적으로 K-반도체, 첨단산업의 주요 기업을 도내에 유치하고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의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