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영, 아프간 카불 호텔 투숙 자국민 긴급 대피령…"즉각 벗어나라"
미·영, 아프간 카불 호텔 투숙 자국민 긴급 대피령…"즉각 벗어나라"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0.1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영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호텔에 투숙 중인 자국인들에게 대피령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안전상의 위험이 있다면서 카불의 세레나 호텔이나 그 주변에 있는 미국인들은 즉각 해당 장소를 벗어나라는 경보를 내렸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 영국 외무부도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여행금지령을 업데이트하며 세레나 호텔을 특히 위험한 장소로 특정했다.

영국 국부부는 "위험이 가중됨에 따라 (아프간에서) 호텔에 머물지 말 것을 권고한다"며 "특히 카불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한편, 세레나 호텔은 카불에서 가장 유명한 호텔로, 탈레반에 의해 아프간이 장악되기 전까지 카불을 찾은 외국인들이 주로 투숙하는 곳이었다.

[신아일보] 권나연 기자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