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관련자’ 줄소환 …이성문 前화천대유 대표 검찰조사
‘대장동 관련자’ 줄소환 …이성문 前화천대유 대표 검찰조사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0.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화동인 1호 이한성 대표도 소환…실소유 관계 등 확인 전망
사무실 나서는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사진=연합뉴스)
사무실 나서는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사진=연합뉴스)

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가 6일 검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천화동인 1호의 이한성 대표도 이날 소환될 예정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께 이 전 대표를 소환해 화천대유 설립부터 대장동 사업 추진 과정 등 전반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화천대유가 100%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천화동인 1호의 이한성 대표도 이날 소환될 전망이다. 천화동인 1호는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최근 3년간 1208억원을 배당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 관계 △천화동인 1호가 대장동 개발에 투자해 얻은 수익금의 용처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에 대한 조사도 조만간 이뤄진다. 김 처장은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당시 평가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시행사 '성남의뜰'에서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