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 오픈
현대해상,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 오픈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10.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으로 지문 촬영해 보험계약 체결
연간 1370만장 종이 절감 효과
(사진=현대해상)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이 별도 기기 없이 고객이 직접 스마트폰으로 지문을 촬영해 보험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해상은 지난 2017년 '휴대폰 직접 서명' 전자청약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지만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계약의 경우에는 전자청약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이후 관련 법 개정과 새로운 인증기술을 활용해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을 개발하고,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계약의 경우에도 간편하게 전자청약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은 기존 10단계의 서면 청약 절차를 4단계로 대폭 축소시켰다. 기존 서면 계약 체결 시 고객이 최대 15회 자필서명을 해야 했다면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은 단 한 번의 전자서명 만으로 보험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이 크게 향상됐다는 설명이다.

또, 보안성 강화로 고객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를 없앴다. 촬영한 지문은 그 즉시 암호화되고, 암호화된 지문 정보는 현대해상과 금융결제원이 분산 보관함으로써 안전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지문 정보가 전송된 후에는 촬영 기기에 어떤 정보도 남지 않는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지문인증 전자서명을 통해 연간 약 1370만장의 종이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축구장 5배 넓이의 산림과 같은 온실가스 배출 감축 효과가 있다.

정규완 현대해상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지문인증 전자서명을 통해 고객 편의성과 보험설계사 업무 생산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해상은 휴대폰 직접 서명과 이번 지문인증 전자서명 도입으로 향후 디지털 기반의 페이퍼리스 환경을 선도적으로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