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제1시립요양병원 새롭게 단장한다
인천, 제1시립요양병원 새롭게 단장한다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1.09.2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성능 향상·실내공기질 개선 등 그린리모델링 추진

인천시는 인천제1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의 에너지 성능 향상 및 실내공기질 등을 개선하기 위해 그린리모델링 공사를 착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8월 국토교통부 ‘2020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사업비 15억 1천만원으로 2020년 12월 건축기획 적정성 심의를 거쳐 2021년 상반기에 실시설계 및 행정절차를 완료했다. 또 지난 7일 시공사를 선정해 공사를 착공했으며 2022년 2월 준공 예정이다.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고성능 창호 교체, 외벽 외단열 보강, 폐열회수형 환기장치 설치, 고효율 냉난방 교체, 건축물 에너지 효율적 관리를 위한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 미세먼지 제거 및 공기 정화를 위한 스마트에어샤워 등을 설치한다.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공공건축물의 노후화로 단열 저하, 결로. 곰팡이 발생, 미세먼지 확산 등으로 실내 환경이 열악함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신성장 동력인 한국형 뉴딜사업(그린뉴딜)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인천제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도 2021년 공모사업에 선정돼 하반기부터 실시설계를 추진한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인천제1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은 준공된 지 19년이 경과돼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그린리모델링 사업 추진으로 거주환경을 개선해 치매환자가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어 공공서비스 질이 높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제1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은 고령화 사회로 인해 노인성치매, 뇌졸중, 심혈관 질환 등 노인성 질환이 급증함에 따라 노인의료에 대한 전문적 개입 및 집중치료서비스, 장기입원체계를 제공해 노인성 질환의 치료 및 예방과 가족의 고통 경감을 위해 설립됐으며 다양한 치매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