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김시민 장군과 업적 널리 알릴 것”
양승조 충남지사 “김시민 장군과 업적 널리 알릴 것”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09.2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김시민 장군 탄신제 467주년 기념식 참석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천안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충무공 김시민 장군 탄신제 467주년 기념식 및 문화제’에 참석해 탄신제 개최를 축하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천안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충무공 김시민 장군 탄신제 467주년 기념식 및 문화제’에 참석해 탄신제 개최를 축하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5일 천안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충무공 김시민 장군 탄신제 467주년 기념식 및 문화제’에 참석해 탄신제 개최를 축하했다. 

충무공김시민장군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도와 천안시 등이 후원해 열린 이번 행사는 양 지사와 천안시장,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 시상, 문화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문예 공모전 시상과 김시민 장군을 주제로 한 특별 연극, 탄신제를 축하하는 연주 및 성악 공연 등이 펼쳐졌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진주대첩은 김시민 장군의 지도력과 조선 백성의 단결이 이뤄낸 위대한 업적”이라며 “장군과 선조들이 보여주신 국난 극복과 통합의 정신을 본받아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와 지방소멸, 코로나19 등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안타깝게도 김시민 장군을 생각할 때 경남 진주를 떠올리는 사람은 많아도 충남 천안을 떠올리는 사람은 아직 많지 않다”면서 “충남의 자랑스러운 유산이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았던 인물과 역사,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우리 도민과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김시민 장군과 그 업적을 잊지 않고 더 많은 이들에게 장군의 충절 정신이 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김시민 장군의 삶과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한편 이번 기념식은 충무공 김시민 장군의 충절과 호국정신을 선양하고 충·효·예의 문화를 전승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김시민 장군은 1554년(명종 9년) 지금의 천안시 병천면 가전리 잣밭마을인 충청도 목천현 백전촌에서 태어나 1578년(선조 11년) 무과에 급제해 1592년 왜군의 진주성 침공에 맞서 진주대첩을 이끈 바 있다. 

[신아일보] 충남/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