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가계부채 확대 등 잠재 취약성 상존"
한은 "가계부채 확대 등 잠재 취약성 상존"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1.09.2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시스템 대체로 안정…취약부문 어려움 완화에 초점 둘 듯
이상형 한국은행 부총재보(사진 가운데)가 24일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상형 한국은행 부총재보(사진 가운데)가 24일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금융시스템이 대체로 안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다만 가계부채 급증과 집값 상승, 대내외 충격 등으로 인해 금융 안정성이 악화될 가능성은 없지 않다고 지적됐다. 

한국은행은 24일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를 갖고 최근의 금융안정 상황을 점검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이상형 한국은행 부총재보는 "금융시장 변동성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금융기관의 손실흡수능력도 강건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내 금융시장의 잠재리스크 또한 상존하는 것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이 부총재보는 "가계부채 확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택가격의 높은 상승률이 이어지면서 금융불균형이 심화되는 등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잠재 취약성은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자산시장으로의 쏠림 현상과 부동산 등 자산가격의 높은 상승세가 대내외 충격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가 급변할 경우 금융 안정을 저해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아울러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대내외 경기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취약차주의 신용위험이 현재화될 가능성도 대두됐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금융불균형 완화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한 금융완화조치 정상화 과정에서 취약부문의 어려움이 완화될 수 있도록 선별적 지원 방안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거론했다.

이 부총재보는 "과도한 위험과 수익추구 성향을 낮추기 위해 거시경제 상황을 고려하면서 정책적 대응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은 역시 금융중개지원대출 등을 활용해 소상공인 등 취약부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