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 공공요금지원 30일까지 신청 마감
대전시,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 공공요금지원 30일까지 신청 마감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1.09.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신속지급 및 2차 온라인 접수결과 2만7천여업체 137억 원 지급완료
대전시청사 전경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 (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50만원을 지급하는 공공요금 지원사업이 이달 30일로 마감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1차 신속지급과 2차 온라인 접수를 통해 총 2만7528업체에게 137억 원이 지급되었다. 이는 전체 대상자 3만6천여업체의 77%에 해당된다.

유흥시설, 식당·카페 등 집합금지 업종 및 영업시간의 제한을 받은 업종에 해당되는 사업체에서는 반드시 이달 30일까지 기한 내에 신청해야 공공요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신청방법은 일자리경제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일자리경제진흥원 대전소상공인지원센터를 직접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공공요금 지원대상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중 △대전지역 내에 사업장이 소재하고 △신청 당시 휴·폐업 상태가 아니어야 하며 △사업자등록상 개업일이 2021년 8월31일 이전인 사업체다. 또한 복수의 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사업자등록된 사업장별로 지급한다.

아울러 사업자등록을 하지 않은 무등록사업자나, 허위 또는 기타 부정한 방법으로 신청한 사업체, 행정명령을 위반한 사업체, 비영리기업·단체·법인 및 법인격 없는 조합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서류는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과 업종별 영업신고증 등  최소한의 증빙서류만을 갖고 신청이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의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공공요금 지원 전용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해당 업종의 소상공인이 기한 내 신청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업종별 관련 단체 등을 통해 사업안내와 신청을 당부할 계획이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