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서식 수 환경서 미 기록 돌 말류 11종 발견
특이서식 수 환경서 미 기록 돌 말류 11종 발견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1.09.2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물 속 환경변화 추적할 수 있는 지표생물종 활용 기대
image01 사진
image01 사진

 

 

경북 상주시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특이서식 수환경으로 알려진 석호 일대에서 미기록종 돌말류인 마스토글로이아 엘립티카(Mastogloia elliptica)를 비롯한 11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석호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자연호수로서 주로 강원도 해안을 따라 분포하며, 담수와 해수가 혼합되어 생물다양성이 높은 특이서식지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향호에서 4종, 염개호와 가평리습지에서 각각 2종, 경포호, 천진호, 매호에서 각각 1종의 미기록 돌말류를 발견했다.

또, 나비큘라 프레세이(Navicula freesei), 곰포네마 이탈리쿰(Gomphonema italicum) 등과 같이 담수 환경에 서식하는 종과 자이로시그마 시넨스(Gyrosigma sinense)와 할레아 크루시제라(Haslea crucigera) 등과 같은 해수 환경에 서식하는 종이 출현하여 석호의 수환경 특징과 생물다양성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었다.

image02 사진
image02 사진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해양 과학과 기술 저널(Journal of Marine Science and Engineering)’ 6월호에 게재되어 한국의 석호에 서식하는 미세조류의 생물 다양성을 국제적으로 보고했다.

정상철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로 석호에 살고 있는 다양한 미기록 돌말류를 확인했으며, 앞으로도 국가생물종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