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공동주택 거래량 지난해 보다 24.4% 감소
경기도내 공동주택 거래량 지난해 보다 24.4% 감소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1.09.2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말 기준 신고.납부 부동산 거래동향.현실화율 분석 결과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경기도내 공동주택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8월 말 기준 신고.납부된 지역 내 부동산의 거래동향 및 현실화율에 대한 분석결과를 23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신고.납부된 경기도 부동산의 총거래량은 31만322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3만7505건 대비 7.2% 감소했다.

분야별 세부 내역을 살피면 개별주택 및 토지, 비주거용 부동산(오피스텔)이 전년 대비 각각 9.9%, 19.3%, 57.2% 증가한 반면, 전체 거래량의 51% 비중을 차지하는 공동주택 거래량은 20만9371건에서 15만8013건으로 24.4% 급감해 전체적인 감소추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거래량은 화성시가 8월말 누계 총 3만2768건이 거래돼 가장 활발한 거래양상을 보였으며, 과천시가 519건으로 가장 적은 거래 건수를 기록했다.

8월 월간 거래량은 총 3만818건으로, 올해 들어 약세를 보이던 공동주택 거래량이 전월 대비 19.7% 감소하고,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던 개별주택 및 토지의 거래마저 각각 25.5%, 26% 급감하면서, 전월 대비 22.1% 감소했다.

도 관계자는 “부동산 가격상승과 함께 공시가격 업무에 대한 광역자치단체의 권한 부재로 부동산 현실화율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도는 중앙정부에 표준지·주택에 관한 조사·평가 권한을 광역자치단체로 위임하는 방안을 건의하는 등 현실화율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기도/임순만 기자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