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연금저축 꿀팁 공개…"세대별 혜택 잘 따져야"
금감원, 연금저축 꿀팁 공개…"세대별 혜택 잘 따져야"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1.09.2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년생 '중·장기 자금' 초점, 은퇴자 '10년 이상·1200만원' 주목
금융감독원. (사진=신아일보DB)
금융감독원. (사진=신아일보DB)

금융감독원이 122번째 '금융꿀팁' 주제로 연령별로 서로 다른 연금저축 활용법을 다뤘다. 금감원은 22일 '사회초년생 및 은퇴준비자의 연금저축 활용법' 설명을 내놨다. 금감원은 금융꿀팁이라는 이름으로 금융 각 영역의 다양한 소재들을 선정,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시해 오고 있다.   
 
금감원은 사회초년생의 경우 당장의 연말정산 세액공제 혜택을 받으려는 것은 지양하고, 중·장기적으로 자금이 필요한 시점을 잘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금저축·IRP는 해지하지 않고 55세 이후까지 유지해야 실질적인 세제혜택이 있는 반면, 만기가 3년 이상으로 짧은 ISA는 수익에 대해 비과세를 적용받는 범위가 더 넓다.

따라서 금감원은 55세 이후까지 운용가능한 자금은 연금저축·IRP에, 중·단기 자금은 ISA에 납입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제시했다. 이어 필요한 경우 ISA 만기시 돌려 받은 금액을 연금저축에 납입해 세액공제를 받는 것이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은퇴준비자는 연금저축·IRP에서 연금수령 시 3.3~5.5%로 세율이 낮은 연금소득세를 적용받기 위해 연금수령 기간·금액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금감원은 지적했다. 특히 '연금저축'과 '퇴직금을 받은 IRP'를 이체·통합하는 것은 자금인출 시기·금액의 선택권이 제약될 수 있으므로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연금수령기간을 10년 이상으로, 연금수령금액은 연간 1200만원 이내로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연금저축의 연금수령기간이 10년보다 짧으면 연금소득세가 아닌, 높은 기타소득세(16.5%)가 부과될 수 있고, 연금저축의 연금수령액이 연간 12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종합소득세(6.6~44%)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연금소득세 적용을 받기 위해서는 가입후 5년이 경과하고, 만55세 이후 연금수령을 개시하거나 매년 연금수령한도 이내에서 인출하는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 연금저축을 중도 해지하는 경우, '세액공제를 받은 납입액+연금저축의 운용수익'에 16.5%의 기타소득세가 붙어 사실상 세제 혜택을 기대할 수 없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