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미국서 글로벌 인재 확보 나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미국서 글로벌 인재 확보 나서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1.09.2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개 대학·연구소 초청 비전 공유…"최고의 직장 만들겠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글로벌 인재 채용 행사 BC투어에서 환영사하는 모습. [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글로벌 인재 채용 행사 BC투어에서 환영사하는 모습. [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기반한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해 미국 현지 채용 행사에 직접 나서 기업 비전을 소개했다.

LG화학은 신학철 부회장과 유지영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 김성민 최고인사책임자(CHO) 부사장 등은 미국 뉴저지주 티넥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채용행사 ‘BC(비즈니스&캠퍼스)투어’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조지아공과대, 코넬대 등 주요 10여개 대학과 연구소의 석·박사, 학부생 40여명이 초청됐다. 신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이들과 회사 비전을 공유했다.

이날 참석한 인재들은 친환경·바이오 소재, 배터리 소재, 신약 개발 등 LG화학의 신성장 동력 관련 분야의 전공자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신 부회장은 자리에서 “LG화학은 세계 7대 화학기업으로 글로벌 톱(Top)10 중 유일하게 2019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코로나19 이후 기업 가치가 상승한 글로벌 100대 기업에 선정됐다”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라는 역사적 변곡점 속에서도 LG화학이 유례없는 상승 모멘텀을 만들 수 있었던 건 여러분과 같은 최고의 인재들이 모여 치열하게 미래를 준비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신 부회장은 “여러분과 같은 자유롭고 창의적인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그 성과를 함께 나눌 수 있는 최고의 직장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취임 첫해부터 글로벌 인재 확보에 적극 나서왔다. 지난 2019년에는 BC투어 처음으로 유럽 지역의 우수인재 확보를 위해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채용 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신 부회장은 올해 국내 대학과 연구소의 이공계 석·박사 과정 연구·개발(R&D) 인재를 초청하는 ‘테크 콘퍼런스’도 개최했다.

LG화학의 ‘BC 투어’는 주요 경영진이 직접 현지 우수 인재들과 소통하며 현장 인터뷰를 실시하는 글로벌 인재 확보 활동으로, 최고경영자(CEO)의 해외 출장과 연계해 열린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