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추석특별대출 승인' 사기 문자 주의 당부
금감원, '추석특별대출 승인' 사기 문자 주의 당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9.20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기 문자 1년 전보다 5.5∼6.8배 가량 더 늘어
국민재난지원금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 실제 사례. (자료=금감원)
국민재난지원금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 실제 사례. (자료=금감원)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대출사기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금융당국이 주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익숙한 시중은행의 이름을 내걸고 대출을 해주겠다는 문자를 받으면 우선 의심해봐야 한다는 게 금융당국의 당부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월과 8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대출사기 문자 신고 건수는 각각 5만7100건, 4만6400건이 넘는다. 두 달 간 매일 1500건 이상이 신고된 셈이다.

이는 금감원이 KISA를 통해 처음 수치를 확인했던 작년 9월 8160여건(일평균 272건)보다 5.5∼6.8배가량 많다.

특히 정부가 지난달 중순부터 지급을 개시한 국민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희망 회복자금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가 눈에 띈다. 

일례로 한 사기범은 "8월 추경안에 편성된 5차 재난지원금 '희망회복자금' 2차 신속 지급 신청 대상자"라면서 "대상자께서는 지원 기간 내에 아래 내용을 확인하신 후 신청하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 문자는 시중은행을 사칭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하는 소상공인 대출 사업을 진행하는 척하면서 실제로는 2000만원인 대출 지원 한도를 2억원까지 늘리고, '긴급대출'의 경우 7000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내걸어 수신자를 현혹했다.

금감원은 제도권 은행이 전화·문자로 대출을 안내하는 경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은행 이름으로 전화나 문자를 통해 본인이 신청하지도 않은 대출의 승인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할 경우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부가 지원하는 대출 사업을 이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은행에 직접 방문하거나 연락해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