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신문, 北 김정은 위원장 대역 의혹 제기
일본 도쿄신문, 北 김정은 위원장 대역 의혹 제기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9.19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국정원 분석결과, 국방부 출신 연구원 주장 근거로 제시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에 등장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미지=연합뉴스]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에 등장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미지=연합뉴스]

일본 도쿄신문이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9.9절)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19일 해당 보도에 따르면, 도쿄신문은 지난해 11월 체중이 140㎏대로 알려졌던 김 위원장이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가게무샤(대역)를 내세운 것인지 날씬하게 변신했다고 전했다.

도쿄신문은 목이 거의 보이지 않을 만큼 볼이 부풀어 올랐던 지난해 11월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 당시 김 위원장을 의혹 근거로 제시했다.

또 한국 국가정보원의 올해 7월8일 김 위원장의 10~12㎏ 감량 분석결과와 한국 국방부에서 북한분석관으로 일했던 고영철 다쿠쇼쿠대학 주임연구원의 주장을 게재했다. 고 연구원은 열병식에 등장한 김 위원장의 옆얼굴과 헤어스타일이 다르고 너무 젊은 모습이라며 대역설을 주장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건강을 되찾은 김 위원장 본인이라는 견해도 나왔다.

북한정치학자인 히라이와 준지 난잔대학 교수는 “본인 같은 느낌이다. 2012년경 모습으로 되돌아간 인상을 풍긴다”고 밝혔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