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대장동' 국힘 게이트"… 野 공세에 강력 대응키로
이재명 측 "'대장동' 국힘 게이트"… 野 공세에 강력 대응키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9.1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윤창현·장기표 등에 '법적인 책임' 경고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과 관련, 국민의힘의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경선 후보 등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이 지사측 선거대책위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김 원내대표 윤 의원, 장 전 후보에게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국민의힘 등과 일부 언론이 '이 후보 아들이 화천대유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등 아무런 검증 없이 주장하거나 보도했다"며 "그러나 이는 모두 거짓이었고 오히려 신영수 전 의원 동생 관련 업자들, 곽상도 의원 아들,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나 직원·고문이었다는 게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 세력과 토건 세력이 부동산 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다시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나타난 국힘 게이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캠프 총괄본부장인 조정식 의원은 김기현 원내대표에 대해 "조만간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특히 이 사건이 불거진 이후 김 원내대표가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며 이 후보에게 뒤집어씌우고 흑색선전한 점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선대위는 당내 경쟁 후보에 대해서도 "아무리 경선 중이지만 국힘 게이트를 외면한 채 근거 없는 주장과 같은 의혹 제기로 공격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