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사회적경제조직 일자리 2만5천개 늘린다”
“2023년까지 사회적경제조직 일자리 2만5천개 늘린다”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9.09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사회적 경제 판로 지원 대책' 발표
코로나19 여파 매출감소 대응… 판로확대 지원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사회적 경제 조직의 판로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 일자리 2만5000개를 창출한다.

고용노동부는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제21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관계 부처 합동 '사회적 경제 판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경제 조직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대책이다.

정부는 이 같은 대책을 통해 사회적 경제 조직의 취약계층 일자리가 2023년 10만개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7만5000개와 비교하면 2만50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난다.

사회적 경제 조직은 시장경제의 효율성과 실업과 빈곤 등 사회 문제 해결을 동시에 추구하는 기업을 일컫는다.

여기에는 사회적기업, 사회적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이 포함되며, 문재인 정부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이들 기업에 전폭적인 지원을 했다. 이에 따라 사회적기업은 2017년 1877곳에서 최근 3000곳으로 늘며 빠르게 성장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사회적 경제 조직이 매출과 고용 감소 등을 겪으면서 새로운 해법 모색이 과제로 떠올랐다.

정부는 공공부문을 비롯해 온라인 시장 판로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경제 조직 제품 구매 실적을 경영 평가에 반영하고 구매 지원을 위한 기반 시설을 확충해 공공부문에 대한 판로 지원을 강화한다.

또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온라인·비대면 시장 판로 확보를 위해 온라인 상품몰 입점 등을 지원하고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지역·업종별 민간 유통 전문 조직인 '소셜 벤더'를 육성해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판로 지원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매출액 100억원대 사회적 경제 조직은 77곳에서 100곳으로, 공공기관의 사회적 경제 조직 제품 구매액은 1조6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