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프라잔' 미국 파트너사, 700억 확보
대웅제약 '펙수프라잔' 미국 파트너사, 700억 확보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9.0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로가스트릭스 시리즈B 투자 유치…2022년 임상 3상 돌입 예정
대웅제약 CI
대웅제약 CI

대웅제약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의 미국 판매 파트너사인 뉴로가스트릭스(Neurogastrx)가 6000만달러(약 696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비보 캐피탈(Vivo Capital)이 주도한 이번 시리즈B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이자 헬스케어 분야 최고의 벤처캐피탈 그룹인 5AM벤처스(5AM Ventures), 벤바이오(venBio), 오비메드(OrbiMed Advisors)에 더해 RTW인베스트먼트(RTW Investments), 삼사라바이오캐피탈(Samsara BioCapital), 마셜웨이스(Marshall Wace)가 새로운 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뉴로가스트릭스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오는 2022년부터 미국 현지에서 펙수프라잔의 임상 3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력 파이프라인인 소화기질환계열 치료제 개발을 가속할 전망이다.

뉴로가스트릭스는 2018년 투자 받은 시리즈A 투자(4500만달러)와 함께 이미 1억달러를 상회하는 투자금을 확보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이번 뉴로가스트릭스의 시리즈B 투자유치는 펙수프라잔이 미국에서 성공 가능성 높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평가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대웅제약은 소화기 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전문성을 갖춘 뉴로가스트릭스와 펙수프라잔을 세계 최고의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짐 오마라(Jim O’Mara) 뉴로가스트릭스 대표는 “북미에서 대웅제약과 펙수프라잔 개발에 관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을 비롯해 지난 1년 동안 뉴로가스트릭스는 많은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며 “특히 소화기 질환을 겪고 있는 수백만명의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신약 파이프라인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로가스트릭스는 소화기질환 치료제 전문회사로 지난 6월 대웅제약과 펙수프라잔 기술이전 계약을 맺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펙수프라잔의 임상·개발·허가·판매를 담당한다.

대웅제약은 계약시점에 뉴로가스트릭스 지분의 5%를 받았으며 추후 기업공개(IPO) 시점을 기준으로 총 13.5%까지 확대된 지분을 확정적으로 양도받을 예정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