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초거대 AI, 중소·스타트업에 개방한다
대기업 초거대 AI, 중소·스타트업에 개방한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9.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7일 ‘AI 최고위 전략대화’서 활성화 방안 논의
정부와 민간기업들이 글로벌 AI 기술 주도권을 잡기 위해 투자부터 연구개발, 사업모델 발굴 등에 힘을 모은다.[이미지=아이클릭아트]
정부와 민간기업들이 글로벌 AI 기술 주도권을 잡기 위해 투자부터 연구개발, 사업모델 발굴 등에 힘을 모은다.[이미지=아이클릭아트]

국내 주요 기업들이 구축한 초거대 인공지능(AI)을 중소·스타트업들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초거대 AI의 빠른 활용‧확산을 통해 글로벌 초거대 AI 개발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1회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전략대화)를 열고 ‘민‧관 협력을 통한 초거대 AI 생태계 활성화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자리에선 초거대 AI 성능을 고도화하고 새로운 후보군을 발굴하기 위해 △초거대 AI 활용 확산 지원 △산‧학‧연 연구 협력 △제도 개선 추진 등 민‧관 협력 추진방향을 모색했다.

우선 정부는 초거대 AI 생태계의 조기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중소‧스타트업에게 우리나라 기업이 구축한 초거대 AI 활용 기회를 제공한다. 초거대 AI 구축 기업이 중소‧스타트업에게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API)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는 주요 기업에서 초거대 AI를 각각 구축하고 있지만 단독으로 관련 서비스를 발굴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초거대 AI 자체 구축이 힘든 중소‧스타트업은 다양한 아이디어로 관련 서비스 개발에 참여하는 셈이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중소‧스타트업에게 디지털 뉴딜 연계 등을 통해 필요한 컴퓨팅 자원 등을 지원한다. 또 초거대 AI가 활용된 새로운 서비스의 조기 실증 기회 제공을 위해 공공분야 적용 방안 등도 검토한다.

아울러 초거대 AI 기반 서비스 개발과 성능 향상에 필요한 다양한 데이터가 ‘데이터 댐’ 프로젝트를 통해 구축돼 활용되도록 민‧관이 함께 검토하고 지원한다.

민·관은 초거대 AI기술 선도를 위한 산‧학‧연 연구협력도 더욱 활성화한다. 주요기업들은 연구협력을 추진 중이지만 전문인력이 부족해 한계가 있다. 

이에 정부는 새로운 초거대 AI 후보군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신규 진행한다. 또 디지털 뉴딜로 추진 예정인 정부 사업 연계를 통해 초거대 AI 성능 고도화에 필요한 후속연구를 진행한다. 그 외 초거대 AI에 활용된 데이터와 결과물의 지적재산권 문제 등의 해소도 추진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민‧관이 힘을 모아 우리나라 인공지능 경쟁력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