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차-국산vs외산] 아이오닉5 vs EQA, 실내 거주성 '정면승부'
[찐차-국산vs외산] 아이오닉5 vs EQA, 실내 거주성 '정면승부'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9.0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5, '팰리세이드' 보다 긴 축간거리 장점
더 뉴 EQA, 벤츠 감각에 공기청정 패키지 탑재

‘찐’이 대세다. ‘찐’은 사전적 의미로 ‘진짜’의 줄임말이다. 신아일보는 ‘찐’을 활용해 모든 라이벌 제품 및 서비스에서 진짜 승자를 가려보기로 했다. 이에 ‘찐차’ 코너를 마련, 독자들이 직접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편집자 주>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사진=이성은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사진=이성은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와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는 순수전기차의 실내 거주성을 두고 승부를 벌인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 ‘팰리세이드’ 보다 긴 휠베이스와 감각적인 실내 디자인을, 더 뉴 EQA는 여유로운 공간과 함께 벤츠만의 머물고 싶은 고급감을 강조한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이오닉5와 더 뉴 EQA는 각각 ‘생활과 이동의 경계를 허무는 혁신적인 공간’과 ‘진보적인 럭셔리’를 추구한다.

◆아이오닉5, 대형 SUV 못지않은 여유로운 실내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아이오닉5의 실내 테마는 ‘편안한 거주 공간’이다. 현대차는 편안한 거주 공간을 위해 3000밀리미터(㎜)의 앞뒤 바퀴 간 길이인 축간거리를 선보였다. 아이오닉5의 축간거리는 현대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 축간거리 2900㎜보다 100㎜ 더 길다. 아이오닉5의 차량 전체 길이인 전장은 4635㎜로 팰리세이드의 전장 4980㎜보다 345㎜ 짧지만 거주성을 극대화한 결과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실내. [사진=이성은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실내. [사진=이성은 기자]

아이오닉5는 기존 내연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Flat Floor) 등을 특징으로 내세운다. 이외에도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통해 안락한 주행은 물론 주·정차 시 탑승자가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아이오닉5는 V2L(Vehicle To Load)을 통해 차량 내에서 전자기기, 가전제품 등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점이 실내 거주성을 더욱 끌어올린다. V2L은 220볼트(V)의 일반 가정용 전원 콘센트를 이용해 제약 없이 전자기기 등을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더 뉴 EQA, 머물고 싶은 벤츠 만의 감성 담아

벤츠의 콤팩트 순수전기 SUV 더 뉴 EQA는 넉넉하면서도 머물고 싶은 고급스러운 벤츠만의 감각을 강조한다. 차간거리는 2729㎜로 일반 콤팩트 SUV GLA 모델(2730㎜) 수준의 여유 공간을 갖췄다. 차량의 높이인 전고는 1625㎜로 아이오닉5(1605㎜)보다 20㎜ 높아 편리한 승·하차를 돕는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사진=이성은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사진=이성은 기자]

더 뉴 EQA의 실내는 새로운 스타일의 백라이트 트림, 터빈 형태의 공기 유도판이 적용된 5개의 원형 통풍구가 벤츠만의 실내 감각을 드러낸다. 2개의 10.25인치 와이드 스크린 디스플레이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벤츠만의 머물고 싶은 실내 디자인 요소로 꼽힌다. 뒷좌석도 등받이를 4:2:4로 접을 수 있어 실용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앞좌석 통풍 시트, 콘서트홀과 유사한 음향 환경을 조성해주는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 더 뉴 EQA는 더 뉴 E-클래스에 처음 선보인 차량 내 공기 질을 쾌적하게 유지해주는 공기 청정 패키지(Air Quality Package)를 콤팩트 세그먼트 중 처음으로 탑재했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통합 패키지 등으로 실내 편의성도 높였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실내. [사진=이성은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실내. [사진=이성은 기자]

[신아일보] 이성은 기자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