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 플랫폼 선보여
롯데정보통신,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 플랫폼 선보여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1.09.0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 니즈 맞춘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 제공
바일 사원증 화면 이미지.[사진=롯데정보통신]
바일 사원증 화면 이미지.[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사원증 플랫폼을 개발했다. 해당 플랫폼은 신원 증명은 물론 문서 공증, 축산물 이력관리 등도 가능하다.

롯데정보통신은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인 ‘랄프 (LALP)’을 이용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 플랫폼인 ‘올리다(All-iDa, 가칭)’를 선보였다고 2일 밝혔다.

랄프는 클라우드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BaaS)으로 웹(Web)상에서 클릭 몇 번 만으로도 블록체인 네트워크(그룹, 피어, 채널 등)를 구성하고 스마트컨트랙 검증/배포는 물론 관리환경까지도 원하는 대로 구성할 수 있다.

기업은 니즈에 맞게 DID(Decentralized Identifier, 분산 ID), 인증 등에 필요한 솔루션을 커스터마이징해서 랄프를 사용할 수 있어 간편하다. 롯데정보통신은 △랄프 체인(LALP Chain, 블록체인 네트워크 관리 서비스) △랄프 오스(LALP Auth,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 △랄프 미트 트레이스(LALP Meat Trace, 축산물의 유통 과정을 기록해 이력을 관리하는 서비스) △랄프 케미컬 매니지먼트(LALP Chemical Management, 화학물 재료, 부산물 등의 이력추적관리) 등 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올리다’ 또한 랄프를 이용해 개발된 서비스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DID’를 적용해 보안성을 높였다. DID란 중앙 기관이나 기업과 같은 제 3자 없이 자신이 직접 신원을 증명하는 것을 뜻한다.

DID를 활용하면 공인인증서를 별도로 저장하거나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기억해야 하는 기존 방식과는 달리 스마트폰에 저장된 자신의 정보를 활용해 손쉽게 나의 신원을 증명할 수 있다. 정보는 중앙 서버가 아닌 각각의 블록에 암호화되어 저장되기 때문에 위·변조의 위험에서도 안전하다.

현재는 사원증을 활용한 출입, 사내 복지시설 간편결제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지만 향후에는 자격증, 학생증, 공무원증, 멤버십 등 모든 신분증을 등록해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증명서 저장 플랫폼으로 고도화해나갈 계획이다.

박종남 정보기술연구소 부문장은 “앞으로도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과 같은 신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R&D(연구개발)를 더욱 강화해 다양한 혁신 서비스와 솔루션을 지속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