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우리동네 마을관리소' 확대
건보공단, '우리동네 마을관리소' 확대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9.01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밀집 마을 재생 지원 사회공헌사업
(왼쪽부터)구자춘 건강보험공단 경영지원실장과 허기복 밥상공동체 종합사회복지관 관장이 1일 '우리동네 마을관리소' 신규개설 약정 체결식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왼쪽부터)구자춘 건강보험공단 경영지원실장과 허기복 밥상공동체 종합사회복지관 관장이 1일 '우리동네 마을관리소' 신규개설 약정 체결식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이 '우리동네 마을관리소' 후원 사업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마을관리소는 지난 2019년 원주 원인동 1호점으로 시작했다. 이어 작년 원주 문막읍·태장동·명륜동·춘천 소양동에 4개소를 개설했다. 올해는 원주 단구동과 춘천 우두동, 동해 묵호동 등 4개 지역에 확대 개설 예정이다.

마을관리소는 강원지역 저소득 노인 인구 밀집 지역 주민들이 주체가 돼 스스로 마을을 재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단 사회공헌사업이다.

마을관리소에는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마을활동가가 지킴이로 활동한다. 마을 순찰과 생활환경 개선, 재난위험 관리, 홀몸노인 안부 확인, 주민 생활 편의 등을 제공한다. 20여 종의 생활 공구와 목발, 보행 보조기 등 단순 구매가 어려운 물품도 무료로 대여해준다. 

이밖에도 △정부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 거점 공간 △정부 정책 및 건강보험 제도·치매 예방 교육 △건강·문화 프로그램 △집수리 △마을 환경정비 등을 지역사회 봉사단체와 연계해 진행된다.

마을관리소 개소와 운영에 필요한 재원은 공단 임직원 기부로 조성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전액을 지원한다. 공단 '건이강이 봉사단'은 공공기관 최대 규모인 1만5000여 명이 가입돼 있으며, 전국 각 지역에서 저소득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