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조선시대 유일 지방 대과 ‘도산별과대전’ 개최
안동서 조선시대 유일 지방 대과 ‘도산별과대전’ 개최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1.08.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대면·비대면 행사로 진행

경북도와 안동시가 주최하고 안동문화원이 주관하는 제27회 도산별과대전이 지난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취소됐으나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대면, 비대면 행사로 나눠 진행된다.

퇴계 선생의 학덕과 유업을 기리고 인재선발을 위해 실시된 조선시대 유일 지방 대과(大科) 시험인 도산별과는 퇴계 선생을 참 선비로 추앙했던 정조 임금의 뜻에 따라 1792년에 시행한 역사가 있다. 그 의미를 되새기고 재현하기 위해서 지난 1994년부터 개최된 도산별과대전(陶山別科大典) 행사가 올해 27회를 맞이한다.

비대면 행사인 도산별과대전의 ‘지상 한시 공모전’ 시제는 퇴계 선생 성학십도 중 독퇴계선생대학도설유감(讀退溪先生大學圖說有感)’이다. 기존 현장에서 참가자들이 모여 시험을 치른 것을 오는 24일까지 우편으로 사전 접수받아 심사해 시상한다.

특히 올해는 그동안 도산별과대전의 주된 참여층이었던 노년층뿐 아니라 어린이, 청소년, 청·장년층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등 코로나19 시대에 모든 세대가 참여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나도 선비 한글 5행시 짓기(시제: 시사단아침)’를 성인부, 학생부로 나누어 105명에게 시상하고, ‘도산별과 정복퀴즈’는 퇴계 선생과 도산서원, 도산별과대전에 관련한 5문제 만점자를 추첨해 모바일쿠폰 상품을 지급한다.

대면 행사는 9월 2일 도산서원 전정에서 도산별과 재현행사가 시행할 예정이나,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시행 여부가 추후 결정한다. 대면 행사는 고유제, 치제문 봉안, 어제 게시와 함께 한시공모전 시상 및 급제행렬을 진행하며, 도산별과대전 역대 수상작 전시회도 가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제27회 도산별과대전 행사가 대면·비대면으로 나누어 개최하는 만큼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여 조선시대 유일의 지방 대과(大科)시험인 도산별과의 역사적 의의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g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